조절하기캐나다, 연간 이민자 수용 2021년 35만명으로 늘리기로

(주)한국국제교류원
2018-11-02 08:43
<header data-category="foreign" data-layout=""><nav>

캐나다 자유당 정부가 연간 이민자 수용 규모를 오는 2021년 35만 명으로 늘리기로 했다고 캐나다 통신이 3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올해 계획했던 당초 규모보다 4만 명 증가한 것으로 캐나다 전체 인구의 1%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이민부는 이날 향후 3년간 시행할 이민 수용 계획을 발표하고 이민자 규모를 올해 31만 명에서 해마다 늘릴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늘어날 이민은 전문 기술 인력 부족을 해소할 '경제 이민 프로그램' 위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이민부는 설명했다.

아흐메드 후센 이민부 장관은 전국에 걸쳐 노동 인력 부족과 노령 인구 증가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면서 "이민 확대 계획은 세계 시장에서 우리의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센 장관은 "이를 통해 캐나다가 이민 친화적인 국가임을 알리고 기술 인력 유치의 선두 지위도 계속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더 과감한 이민 확대 정책을 주문하는 경제계와 이민 전문가들의 제안에 대해서는 관리 가능한 정책 접근을 강조하고 이민자들의 정착 지원도 함께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6년 정부 주도 자문 위원회는 보고서를 통해 적정 이민 수용 규모를 연간 45만 명으로 제안한 바 있다.

후센 장관은 "정부로서는 이민자들의 정착을 적극적으로 도와야 하고 사회 적응을 위한 정책적 지원도 차질 없이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유당 정부 출범 이후 이민자 정착 지원 예산을 30% 증액했다면서 이민 수용 규모가 급격하게 증가하면 추가 재원도 함께 늘려야 하는 부담이 있다고 덧붙였다.

아흐메드 후센 캐나다 이민부 장관 [CBC 홈페이지]

</header>